터뷸런스 일본 노선, 반토막 ‘뚝’
터뷸런스 일본 노선, 반토막 ‘뚝’
  • 신동민 기자
  • 승인 2019.08.2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운휴 또는 감편 조치
동남아·대양주·중국 공급 늘려

대한항공이 한일관계 경색으로 인한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감안, 일부 노선의 공급 조정을 시작한다. 이와 함께 동남아, 대양주, 중국 노선 등의 공급을 늘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먼저 일본 일부 노선에 대한 운휴 또는 감편 조치를 취한다. 오는 916일부로 부산~오사카 노선(14) 운휴에 들어가며, 오는 111일부터는 제주~나리타 노선(3), 제주~오사카 노선(4) 역시 운휴한다.

일부 기간만 운항하지 않는 노선도 있다. 인천~고마츠 노선(3), 인천~가고시마 노선(3)의 경우 오는 929일부터 1116일까지, 인천~아사히카와 노선(5)은 오는 929일부터 1026일까지 운항을 중단한다.

감편 노선도 있다. 28회 운항하던 인천~오사카 노선과 인천~후쿠오카 노선은 오는 1027일부터 1116일까지 각각 주 21회로 감편한다. 또한 오는 929일부터 1116일까지 주 7회 운항하던 인천~오키나와 노선은 주 4회로, 14회 운항하던 부산~나리타 및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주 7회로 각각 감편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일본 노선 수요 감소로 여유가 생긴 공급력을 동계 스케줄 시작에 맞춰 동남아노선, 대양주노선, 중국노선에 고루 투입해 노선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우선 대한항공은 오는 1027일부터 인천~클락 노선에 주 7회 신규 취항한다. 이와 함께 인천~다낭 노선에 주 7회를 추가 증편, 총 주 21회를 운항할 예정이다. 인천~치앙마이 노선과 인천~발리 노선의 경우에도 주 4회를 늘려 총 주 11회를 운항한다는 계획이다. 대양주 노선인 인천~브리즈번 노선도 주 2회를 늘려 총 주 7회를 운항한다.

더불어 중국 노선에는 신규 취항을 대폭 늘릴 계획이다. 인천~장가계 노선에 주 3, 인천~항저우 노선에 주 3, 인천~난징 노선에 주 4회 각각 신규 취항을 추진 중이다. 또한 인천~북경 노선의 경우 주 3회 늘려 주 17회 운항한다는 계획이다.

국내선 일부 노선의 공급도 늘린다. 포항~제주 노선은 주 7회 신규 취항하며, 울산~제주 노선의 경우 주 2회 늘려 총 주 7회 운항할 계획이다. 이번 노선 조정은 정부 인가 조건이며, 정부 인가를 받는 대로 시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