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일유럽, B2B 전용 시스템 ‘ERA’
레일유럽, B2B 전용 시스템 ‘ERA’
  • 신동민 기자
  • 승인 2019.08.2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철도상품 발권, 더욱 ‘EASY’

"레일유럽은 올 3월 성공적으로 런칭한 B2B전용 유럽 철도 상품 발권 시스템 ‘ERA’를 하반기 본격화할 계획이다. ‘ERA’는 레일유럽이 개발한 국내 최초B2B전용 유럽 철도 상품 발권 시스템이다. 기존의 철도 GDS 시스템인 유로넷(Euronet)의 한계를 보완,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e-티켓과 e-패스 배급을 위한 최적의 온라인 시스템이다. 이제 ERA를 통하면 e-티켓예약 및 발권할 수 있어 더 쉽고 편리해진다

유럽 여행의 꽃은 기차 여행이 과언이 아닐 정도로 유럽 기차 여행은 오래전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왔지만 최근 유럽 철도 시장이 더욱 빠르고 새롭게 변화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세계 최대 유럽 철도 상품 배급사인 레일유럽이 한단계 더 진화한다.

프랑스, 독일 등 새로운 철도 노선 개통과 프랑스 기차역 리노베이션 등 유럽 철도 산업 발전에 따라 레일유럽도 그에 상응하는 선진화된 시스템과 상품으로 국내 여행시장에 업그레이드 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동민 기자 sdm@ktnbm.co.kr

 

프랑스 서부 대서양 연안 시대

레일유럽은 올 3월 성공적으로 런칭한 B2B전용 유럽 철도 상품 발권 시스템 ‘ERA’를 하반기 본격화할 계획이다. 이미 e-티켓화 되고 있는 떼제베(TGV), 유로스타(EUROSTAR), 리리아(LYRIA), 탈리스(THALYS) 등 전통적으로 인기 있는 철도 상품도 포함해 이제 ERA를 통하면 e-티켓예약 및 발권할 수 있어 더 쉽고 편리해진다.

새로운 TGV, ‘떼제베 아틀란티크(TGV ATLANTIQUE)’가 최근 개통되며 프랑스 서부 대서양 연안 시대가 열렸다. 파리에서 보르도까지 약 2시간, 파리에서 렌까지 이제 1시간 25분이면 이동 가능하다. 또한 독일의 새로운 초고속 라인, ‘VDE 8’ 건설로 2시간 5분이 단축돼 3시간 55분 후에는 베를린에서 뮌헨까지 도착할 수 있다. 렌과 낭뜨 등의 기차역도 현재 리노베이션 중으로 2020년 완공을 앞두고 있다. 완공되면 약 2000만명의 여행객 유입이 예상된다.

 

국내 최초 B2B전용 발권 시스템

짧게, 더 자주여행하는 여행 트렌드도 시장 변화에 한 몫하고 있다. 유럽의 정취에 흠뻑 빠질 수 있고 도심에서 도심으로 바로 이동이 가능해 기차 여행을 선호하지만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를 원한다.

진화하고 있는 유럽 철도 산업과 높아진 소비자의 눈높이를 반영해 레일유럽도 그에 맞는 선진화된 시스템과 서비스를 도입해 채비를 맞췄다.

‘ERA’는 레일유럽이 개발한 국내 최초B2B전용 유럽 철도 상품 발권 시스템이다. 기존의 철도 GDS 시스템인 유로넷(Euronet)의 한계를 보완,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e-티켓과 e-패스 배급을 위한 최적의 온라인 시스템이다.

클래식한 맛을 느낄 수 있었던 실물 티켓은 멋스러움은 있지만 배송까지의 시간 소요와 분실의 위험과 불편한 경우가 많았다. 이제 ERA를 통해 e-티켓 및 e-패스 발권을 빠르고 편리하게 할 수 있다. 이와함께 일반 열차부터 초고속 열차까지 할인 요금이나 다양한 요금의 좌석을 실시간으로 조회 및 예약할 수 있고 변경 가능한 좌석까지 한번에 빠르게 찾을 수 있다.

 

실시간 조회·예약 및 데이터 관리

레일유럽은 국내 철도 배급사 중 유일하게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등의 철도청 시스템과 유로넷을 연동하는 다이렉트 커넥션(Direct Connection) 시스템을 개발해 여행사들에게 독자적인 플랫폼을 제공해 왔다. 이를 통해 철도청이 제공하는 프로모션 요금을 비롯한 다양한 요금의 좌석을 실시간으로 조회 및 예약할 수 있게 했다.

예를 들어 독일 철도청 시스템을 직접 연결한 ‘DB 다이렉트 커넥션의 경우, 독일 철도청이 현지에서 판매하는 여러 요금을 실시간으로 조회 및 구매가 가능하며 독일 국내 노선은 물론 독일을 거쳐 가는 국제 노선 열차까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야간열차와 DB 버스까지 이 DB 다이렉트 커넥션을 통해 예약이 가능했다.

ERA는 이전 시스템의 강점은 그대로 가져온 한편, 기차 상품의 배급과 구매를 보다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초점을 맞췄다. 각 철도청 등의 파트너로부터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요금을 제공받아 실시간으로 조회 및 예약할 수 있음은 물론이고 세일즈를 위한 데이터 관리까지 가능하도록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유레일패스부터 그룹까지 e-티켓발권

레일유럽은 내년까지 ERA 시스템을 통해 더 많은 기차 상품을 e-티켓 및 e-패스로 발권 가능하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스위스 여행 필수품이라 할 수 있는 스위스 트래블 연속 패스는 이미 올해 3월부터 ERA를 통해 실시간 예약하고 e-패스로 발권하고 있다. 패스 수령에 대한 기다림 없이 바로 e-패스로 발권할 수 있기 때문에 ERA 런칭 이후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연속패스 이외 플렉시(Flexi)패스도 곧 e-패스로 발권할 수 있게 준비 중이다.

이전부터 문의가 많았던 유레일 패스역시 내년엔 e-패스로 발권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 여행 트렌드에 부합해 1개월 내 3일 선택 여행 할 수 있는 유레일 글로벌 패스의 판매율이 높은 만큼 e-패스 변경 이후엔 해당 패스가 더 많은 인기를 끌 것으로 주목된다.

 

 

한국 총판과 함께 ERA API 개발

이미 e-티켓으로 발권하고 있는 유로스타, 떼제베, 리리아, 탈리스 등 초고속 열차도 포함해 향후 그룹 티켓까지 순차적으로 ERA를 통해 온라인 실시간 발권이 가능해진다. ERAB2B전용 e-티켓 및 e-패스 발권을 위한 최적의 시스템이 될 것이다.

또한 올 9월부터는 기존 유로넷 웹서비스를 대체할 ‘ERA API’를 한국 레일유럽 총판과 함께 개발해 레일유럽의 실시간 예약 및 조회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레일유럽은글로벌 철도 사업의 선두주자로서 마켓의 니즈를 반영한 상품과 경쟁력 있는 가격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선진 시스템 개발을 통해 다양한 유럽열차 상품들을 배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