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 항공화물 시장 경쟁력 제고
KE, 항공화물 시장 경쟁력 제고
  • 이예린 기자
  • 승인 2019.09.0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이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화물 시장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화물 노선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먼저, 대한항공은 지난 5월부터 필리핀 마닐라에 화물기(보잉777F)를 주2, 813일 부터 태국 방콕에 화물기(보잉777F) 각각 2회 재취항했다. 기존 필리핀 마닐라와 태국 방콕 구간은 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항공 화물을 수송해 왔으나 최근 글로벌 기업들이 동남아로 생산기지를 이전, 항공화물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화물기를 투입하여 IT, 자동차 부품, 하드디스크 등 항공 수요를 선점하기로 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미중분쟁의 대체 시장으로 남미 노선을 적극 공략한다. 지난 823일부터 남미행 화물기(보잉777F)를 주간 2회에서 3회로 증편했다. 남미행 화물기는 인천을 출발하여 미국 앵커리지, 마이애미를 거쳐 브라질 상파울로, 칠레 산티아고, 페루 리마, 다시 미국 LA를 경유하여 인천으로 돌아오는 약 70시간에 걸친 여정으로, 대한항공 운항편 중 가장 운항시간과 거리가 긴 노선이다.

인천 출발편에는 휴대폰부품, 자동차 등 공산품이 주로 실리고, 경유지인 미국 마이애미에서도 브라질행 전자부품, 항공기 엔진 등이 탑재된다. 다시 돌아오는 화물기에는 연어, 체리, 아스파라거스, 망고, 블루베리 등 칠레, 페루산 아시아행 신선화물들을 채워 전 구간을 빈 공간없이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