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L.A. 미식 트렌드
2019 L.A. 미식 트렌드
  • 이예린 기자
  • 승인 2019.09.0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L.A.의 미식 트렌드에 대해 알아보자.

L.A.가 공식적으로 미식의 도시임을 인정받았다. 미쉐린 가이드가 10년 만에 캘리포니아 에디션을 발간한 가운데, 무려 6개의 미쉐린 2스타, 18개의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과 65개의 빕구르망 레스토랑이 L.A. 대도시권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신력 있는 요식업 관련 기관들은 L.A.의 레스토랑들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현대적으로 해석한 일본 가이세키 요리를 선보이는 /나카(n/naka)’는 미쉐린 2스타 레스토랑으로, 최근 FOOD&WINE TRAVEL+LEISURE이 선정한 전 세계 30대 레스토랑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다.또한 미국최고의 해산물레스토랑 중 하나인 미쉐린 2스타 프로비던스의 셰프 마이클 시마루스티는 올해 제임스비어드 어워드에서 서부지역 최우수 셰프상을 수상했다.

L.A.에서는 투숙하는 호텔에서도 고품격다이닝을 즐길 수 있다. 5성급 호텔 SLS비버리 힐스호텔은 미쉐린가이드에 등재된 레스토랑만 두 곳을 보유하고 있다. 스페인 요리로 유명한 셰프 호세 안드레스가 이끄는 미쉐린 2스타 레스토랑 솜니와 미쉐린 가이드에 오른 바자가 있어 기분에 따라 레스토랑을 선택할 수 있다. 또한 노마드 호텔은 미국 최우수 셰프로도 선정된 바 있는 다니엘 험이 이끄는 수준급 레스토랑을 보유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에이스 호텔에는 셰프 마이클 시마루스티가 이끄는 미쉐린 가이드 추천 비스트로 베스트 걸이 있다. 9개의 방을 갖춘 파이어하우스 호텔에서는 스타 셰프 애슐리아보딜리가 만든 특별한 요리를 맛볼 수 있다.

10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곳들도 다수 있다. ‘무소 &프랭크 그릴2019100주년을 맞이한 스테이크 전문 레스토랑이다. 할리우드에서 가장 오래된 이 레스토랑은 다양한 영화의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또한 L.A.는 폴리네시아 문화를 테마로 한 티키 바(Tiki Bar)가 탄생한 곳이기도 하다. L.A.에서 가장 오래된 티키 바인 통가헛1958년 문을 연 이래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동시에 L.A.는 가장 빠르게 변화하는 미식의 도시이기도 하다. ‘알라모드래프트하우스 시네마는 영화를 상영하는 12개의 다이닝 룸뿐 아니라 풀서비스 로비 바도 갖추고 있다. 레스토랑, 베이커리, 상점이 한 곳에 모인 공간 더 매뉴 팩토리는 제임스비어드 어워드를 수상한 셰프 등의 협업으로 탄생한 곳이며, 테크놀로지를 접목한 다이닝 공간 ‘V DTLA’도 오픈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