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 해외공항 안면인식 탑승 서비스 확대
KE, 해외공항 안면인식 탑승 서비스 확대
  • 이예린 기자
  • 승인 2019.11.05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111일부터 미국 애틀랜타 공항에서 안면인식 탑승 서비스를 개시했다. 앞으로 애틀랜타 공항에서 대한항공편에 탑승하는 승객은 탑승권 스캔 없이 얼굴 촬영을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게 된다.

안면인식 탑승 서비스는 승객이 탑승구 앞에서 안면 인식 기술이 장착된 디지털 카메라가 탑승객의 얼굴 사진을 찍어 여권 및 탑승권 정보와 일치하는지 자동으로 확인하는 것으로, 안면 인식 탑승 서비스를 통해 신원확인의 효율성과 보안성이 강화되며 항공기 탑승 절차에 걸리는 시간도 단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원 아이디' (One ID) 의 핵심 기술인 생체 정보 기반 인공지능 기술을 앞장서 도입하여 4차 산업 혁명 흐름에 적극 대응하고, 고객에게 새롭고 편리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안면인식 탑승 서비스를 적극 도입하고 있다. '원 아이디'(One ID) 계획은 공항, 출입국기관, 항공사가 각각 하던 신원확인 절차를 승객의 생체식별 정보를 활용, 하나로 통일하여 여객 수속을 간소화하는 내용으로 지난 6월 한국에서 개최된 제75IATA 연차 총회에서 회원사의 만장일치로 통과된 바 있다.

대한항공은 현재 싱가포르, 로스앤젤레스 공항에서 해당 공항당국의 안면인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금번 애틀랜타 공항에서는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의 조인트벤처 협력 차원에서 기술 협력을 통해 안면인식 탑승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 앞으로 11월 애틀랜타 공항에 이어 12월에는 뉴욕 공항까지 안면 인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며 나아가 인천공항공사의 스마트 공항 사업 진행 계획에 맞추어 인천공항에서도 안면인식 서비스 도입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