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3명 중 2명은 동남아로
설 연휴, 3명 중 2명은 동남아로
  • 이예린 기자
  • 승인 2020.01.1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첫 휴가를 보낼 수 있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모두투어가 자사의 예약현황을 발표했다.

모두투어에 따르면 올해 예약률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일본·홍콩의 여행객 감소를 다른 지역이 충분히 상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지난 수개월간 높은 성장세를 보인 대만·말레이시아 등이 설 연휴에도 높은 인기를 이어갔으며 특히 일본악재의 최대 수혜지 대만이 지난해 대비 두 배 가까운 성장으로 단거리 여행지중 최고 인기를 보였다.

항공좌석 공급 증가로 코타키나발루가 높은 판매율을 보인 말레이시아가 70%대 성장한 것을 비롯해 인기 휴양지, 사이판 또한 말레이시아 버금가는 성장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베트남과 필리핀 등 동남아 지역이 전체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모두투어에 따르면 설 연휴 동남아 비중은 65% 내외로 전체 여행객 3명중 2명은 동남아 여행을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거리 여행지만 선호할 거 같은 4일간의 짧은 연휴에도 올해는 유럽의 인기가 돋보인다. 특히 터키와 스페인 등 지중해 지역이 높은 인기를 얻으며 유럽의 40% 가까운 성장을 견인했다.

한편, 모두투어는 설 연휴를 비롯해 자사의 동계성수기 기간 예약률이 전년실적을 상회하고 있어 1월과 2월 해외여행객이 지난해 대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