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헤쳐나가자!” 북마리아나 인상적 방한 행보
“함께 헤쳐나가자!” 북마리아나 인상적 방한 행보
  • 임채호 기자
  • 승인 2020.02.27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지사 일행 지난 21일 방한
韓 주요 항공사·여행사 회담
마케팅 활동과 인센티브 제안

코로나19 사태가 격화되며 한국에 대한 각국의 입국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는 가운데 북마리아나 제도가 인상적인 방한 행보를 펼쳤다.

북마리아나 제도의 주지사 랄프 델레온 게레로 토레스(Ralph Deleon Guerrero Torres)를 포함한 총 5인의 북마리아나 제도 대표단이 지난 21일 한국의 주요 여행사 관계사와의 회담을 목적으로 서울을 방문해 주말 동안 서울에 머물렀다. 주지사와 동행한 대표단은 글로리아 카바나(Gloria Cavanagh) 마리아나 관광청 직무대리 위원회장, 제리 탠(Jerry Tan) 이사, 워렌 빌라고메즈(Warren Villagomez) 이사, 그리고 프리실라 M. 이아코포(Pricilla M. Iakopo) 마리아나 관광청장으로 구성되었다.

현재 북마리아나 제도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및 의심 사례가 없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전 세계 관광산업이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 속에서, 북마리아나 제도 관광 시장과 관련해 한국과의 파트너쉽을 강화하고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시간을 가지기 위한 방문이었다. 이를 위해 북마리아나 대표단은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 유명섭 제주항공 이사 등 주요 관계자들을 비롯해 김진국 하나투어 대표, 유인태 모두투어 대표, 김인중 노랑풍선 대표와 만남을 가졌다.

해당 만남을 통해 북마리아나 제도 대표단과 한국 여행업계 파트너사들이 협업하여 디지털 및 소셜미디어 채널에 북마리아나 제도를 더 많이 노출시키는 마케팅 활동을 논의했으며, 추가 항공편에 대한 지원, 온라인 여행사를 포함한 여행사들에 대한 지원 등 다채로운 방식의 인센티브를 제안했다.

글로리아 카바나 마리아나 관광청 직무대리 위원회장은 이번 서울 방문은 마리아나 관광청의 위기관리 계획의 핵심 중 하나이다한국의 주요 항공사 및 여행사 파트너의 최고 경영진들과 만나 현재의 폭풍우 같은 위기 상황을 극복해나갈 방안에 대해 논의한 값진 시간이었다. 이 침체기 속에서 모두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더욱 공감하게 되었으며, 가까운 미래에 사이판을 포함한 북마리아나 제도 여행에 대한 관심이 재고될 수 있도록 다양한 협업을 주고받았다고 해당 방문을 통해 거둔 성과를 전달했다.

더불어 어려운 시기 중에도 사이판의 방송 노출을 위한 마리아나 관광청의 노력을 강조했다. 사이판에서 촬영된 JTBC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가 지난 23일 일요일에 사이판 스페셜 3회차를 방영하였고, 최근 촬영을 마친 MBC<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2회에 걸친 사이판 스페셜을 4월 이후 방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