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내몰린 LCC, ‘간절한 도움 호소’
벼랑 끝 내몰린 LCC, ‘간절한 도움 호소’
  • 이예린 기자
  • 승인 2020.02.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CC 6사 사장단일동 공동긴급 건의문 발표

지난 27일 대한민국 LCC 6(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사장단 일동은 공동긴급 건의문을 발표했다.

현재 LCC 항공사들은 지난 해 일본 불매운동에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절체절명의 벼랑 끝에 내몰려 산업의 근간이 무너져 내리고 있어 어떠한 자구책도 소용없고 퇴로도 보이지 않는 상태다.

항공산업은 국민의 편의와 공공성을 우선하는 국가 기간산업으로 관광, 숙박 등 서비스 및 물류에서 항공기 정비에 이르기까지 연관 산업으로 이어지는 경제 고리의 시발점으로 국가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실로 막대하다. 또 저비용 항공사에 속한 직간접 고용인원만 15천여 명에 달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저비용 항공사들이 철저한 안전 운항과 다양한 고객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항공경쟁력을 강화해 나가는 현시점에서 항공 산업의 붕괴는 크나큰 국가적 손실으로 이어지고 있다.

대한민국 6개 국적 저비용항공사 사장단은 특정 항공사만의 위기가 아닌 국내 저비용 항공산업 전체의 위기로 구분, 나아가 산업기반의 공멸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 있다는 절박한 인식 하에 공동의 뜻을 모아 정부 차원의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세 가지 지원을 강력히 요청하는 건의문을 발표했다.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무담보, 장기 저리 조건)

부채비율이 높은 항공사의 구조상 누적된 적자가 반영된 현 시점에서 시중은행 상품을 통한 자금 조달은 사실상 불가능하므로 즉각적인 유동성 개선을 위한 자금조달이 가능하도록 지원 조건 대폭 완화 및 규모 확대 필요

공항사용료 및 세금의 유예 아닌 전면 감면 조치 시행

현재 정부가 제시한 공항사용료 등 각종 비용지원은 감면이 아닌 납부유예로 실질적 지원이 못되며 추가적으로 각종 세금(항공기 재산세, 항공유 수입관세 등) 감면 지원

고용유지지원금 비율 한시적 인상

운항 노선 축소로 인한 휴직 인원 발생 불가피함에 따라 항공사 근로자의 휴업수당에 지원되는 고용유지지원금 비율을 한시적으로 현행 1/2에서 2/3으로 인상

LCC 사장단 일동은 우선적으로 항공사들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선 운휴, 자산 매각, 비용 절감 등의 자구노력을 하고 있고 일만명 이상의 항공사 임직원들이 절박한 심정으로 임금 반납, ()급 휴직 등 고통 분담에 동참하고 있다지금의 국가적 재난은 항공사만의 자체 노력만으로 극복하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입니다.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미래 일류 항공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정부차원의 전향적인 지원을 간곡히 요청드리는 바다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